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비플라이소프트, ‘로제우스 프로젝트 백서’ 정식 발표

“언론사-이용자-광고주, 뉴스 직거래 수익 구조 실현되나”
언론사-이용자-광고주 모두가 수익 되는 블록체인 기반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 구축 청사진 제시

2019-06-24 14:45 출처: 비플라이소프트 (코넥스 148780)

로제우스 로고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24일 -- 비플라이소프트(대표 임경환)는 20일 언론사와 이용자, 광고주 모두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는 ‘로제우스 프로젝트 백서’를 정식 발표했다.

새로 발표된 백서에 따르면 로제우스 프로젝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기존 뉴스 유통 산업을 새롭게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최종 목표는 뉴스 생산자인 언론사와 소비자인 대중들이 직접적으로 뉴스 콘텐츠의 제작, 소비, 평가, 추천, 공유, 확산 등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창출하는 신뢰 가능한 글로벌 뉴스 미디어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즉, 단순히 온라인을 통해 뉴스를 읽고 댓글을 남기는 정도의 소비활동을 뛰어넘어 다양한 뉴스 소비 형태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언론사 수익구조의 대부분은 포털사이트 제휴와 광고를 통한 수익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대중이 온라인으로 뉴스를 읽거나 댓글을 남기는 방식의 기여를 하더라도 언론사와 소비자의 수익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플랫폼을 활용해 뉴스를 다양한 형태로 소비하게 만든다면 언론사와 소비자인 대중까지도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이 비플라이소프트의 설명이다.

비플라이소프트는 구축하고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뉴스가 공급된다면 뉴스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윈윈하는 미디어 생태계가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뉴스를 소비하고 참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가상 화폐가 발생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뉴스 유통을 위한 별도의 비용을 크게 지출하지 않고 수익을 온전히 가져갈 수 있는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 프로젝트의 가장 특별한 점은 생산자와 소비자의 뉴스 콘텐츠 활용 행위가 광고주에게도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는 점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광고주들은 소비자들이 어떤 뉴스 콘텐츠를 많이 활용하고 어떤 뉴스에 높은 신뢰 가치를 주고 있는지 등의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고 보다 효율적인 광고를 집행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비플라이소프트는 이 같은 수익구조를 실현하기 위한 추천알고리즘 AI(MIMIC)와 콘텐츠 분석 기술(TARA)을 개발 중이다.

이 기술은 지난 15년 동안 국내 3000여 언론 파트너 콘텐츠를 기반으로 비플라이소프트가 축적해 온 뉴스 콘텐츠 사업 노하우와 방대한 양의 미디어 빅데이터가 접목돼 획기적인 신규 플랫폼 구축의 핵심이 될 전망이다.

임경환 대표는 “로제우스 프로젝트가 론칭될 경우 뉴스 유통과 소비에 대한 정의가 새롭게 내려질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가 제시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뉴스 미디어 생태계에 대한 비전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로제우스 프로젝트의 최신 백서는 로제우스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

비플라이소프트 개요

비플라이소프트는 1998년 8월 설립된 동사는 목적사업으로 소프트웨어개발 및 제조, 판매, 컴퓨터설비 자문 및 시스템통합(SI) 사업, 인터넷 및 인트라넷 관련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고 주요제품은 신문지면 PDF스크랩 서비스가 있다. 국내 모든 언론사들이 창간호부터 현재까지 생산한 신문 지면 콘텐츠를 편집 가공하여 방대한 빅데이터와 해당 저작권을 합법적으로 보유, 서비스 중이며 향후 뉴스 미디어 빅데이터 사업으로의 사업 전개를 전략화 하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뉴스저작권사업 공식유통사이기도 하다. 또한 로제우스는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기반의 서피를 통해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 플랫폼을 구축하려고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