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세대·젠더 갈등 주제로 13일 포럼 개최

5월 13일(금) 오후 3시, 공간 채비에서 온라인(줌) 동시 개최
총 5회 열리는 민주주의 포럼의 두 번째 순서, 신진욱 중앙대 교수가 주제 발표

2022-05-12 09:37 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과 국민통합’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의왕--(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12일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가 13일(금) 오후 3시 공간 채비(서울 중구 소재)에서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과 국민통합’을 주제로 민주주의 포럼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최근 정치권이나 언론에서 다루는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이 실제 우리 사회의 문제를 제대로 반영하는지, 또 사회갈등을 올바로 진단하고 해결하는 데 유익한지를 비판적으로 성찰하고자 마련됐다.

신진욱 교수(중앙대)가 발표자로 나서고, 토론에는 전상진 교수(서강대)와 조영주 부연구위원(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참여한다.

신진욱 교수는 세대 불평등 담론이 갖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실제로는 세대 간의 불평등보다 모든 세대 내의 불평등과 세대 간 부의 이전이 더 본질적인 문제로, 세대 갈등 프레임이 한국 사회의 계급 구조와 각 세대 내의 계급 불평등을 세대 문제로 치환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또한 소위 이대남(이십 대 남성) 담론도 젠더와 섹슈얼리티에 관련된 제반 문제들을 특정 세대의 문제로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는 특정 세대의 문제가 아닌, 각 세대의 각기 다른 젠더 문제임을 세대별·성별 연구와 인식조사 등의 결과를 통해 지적한다.

신 교수도 세대·젠더 갈등이 존재하지 않거나 무시해도 좋다는 것은 아니라고 전제하며, 우리 사회의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을 통합뿐만 아니라 본질적 해결을 위해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실재하는 불평등과 갈등 구조를 정확히 진단해야 제대로 된 통합도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원영 연구소장은 “민주주의 포럼은 한국 사회가 당면한 민주주의 문제와 쟁점을 진단하고, 과제를 도출하고자 기획했다”며 “세대 및 젠더 갈등 프레임의 전환을 통해 공론장에서 제대로 담론화돼 우리 사회 통합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에서는 ‘전환의 시대, 한국 민주주의 과제’라는 주제로 올해 총 다섯 번의 민주주의 포럼을 개최하며, 포럼 이후 발표문을 보완해 KDF민주주의리포트로 발행한다.

포럼은 온라인으로 동시 개최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kdemo.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